기사 메일전송
무안군, 낙지자원 조성을 위한 어미낙지 방류
  • 기사등록 2022-12-09 16:43:3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철중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대표 수산물인 갯벌낙지의 자원조성을 위해 낙지조업이 마무리된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약 11,500미의 어미낙지를 탄도만 일원에 방류했다. 


무안군, 낙지자원 조성을 위한 어미낙지 방류

이번 방류된 낙지는 내년 봄 산란해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2020년 낙지 산란‧서식장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낙지 산란‧서식장을 조성하고 어미낙지를 방류하는 등 낙지자원 회복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 탄도만 일원에 낙지가 산란할 수 있는 서식장을 4개소 조성하고, 금년에는 6월 21일부터 7월 20일까지 금어기 기간 동안 어미낙지 31,000마리와 먹이생물인 칠게 800kg를 방류해 자연산란을 통한 개체수가 늘어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그 결과 금년 낙지 조업량은 11월까지 목포수협의 위판된 낙지 기준으로 1,660천미(83,000접)가 위판됐으며, 이는 목포수협위판장 관할(무안, 목포, 해남, 진도, 신안)에서 위판된 전체 낙지(4,150천미)의 40%의 어획량을 차지하는 양으로 지속적으로 자원 조성한 결과라 여겨진다.


관내 어업인들은 “전년 대비 어획량이 많이 늘어난 걸 체감할 수 있었고, 평균 위판가격도 접당 13만원 정도로 높게 형성돼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많은 보탬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무안군은 2023년부터는 산란·서식장을 2개소 더 조성해 총 6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며, 낙지목장도 3개소에서 1개소 더 늘려 총 4개소를 운영해 체계적이며 지속적인 자원조성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낙지는 양식이 되지 않고 기온과 수질오염 등 환경적인 영향을 많이 받으며 산란과 부화율이 낮아 인위적인 자원조성은 한계가 있어 어업인 스스로가 남획을 금지하고 금어기 준수, 어린낙지 방생 등 자율적인 자원조성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402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은곡찻집에서 바라 본 녹차밭과 바다, 구름의 어우러짐
  •  기사 이미지 보성 율포해변 해돋이 명소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