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배추 - 이순동
  • 기사등록 2022-11-30 16:20:08
기사수정

동지가 앞산을 넘어

바람 끝

와 닿는 차가움이 느껴질 때쯤

 

논란 속 감싸기 위하여

너는 그렇게도 힘겨워했고

어머니 손길 기다리며 숱한 날

밤잠 설쳤을까

 

나는 너처럼 그렇게 속이 꽉 찬

인생이 아니었고

노랗게 물든 노을처럼

세상을 바라보며 살아야 했다

 

지금 서리가 내린 밭에는

 

하얀 겨울을 기다리는 배추가

속을 채우고 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95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열선루 찾은 김철우 군수, 현장에 답이 있다.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은곡찻집에서 바라 본 녹차밭과 바다, 구름의 어우러짐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