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KRISO, 현대중공업그룹과 조선해양산업 미래 구상 - 국제 규제 및 세계 시장을 선도할 기술 상용화 추진 및 협력 논의
  • 기사등록 2022-08-22 11:04:00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 ‘탈탄소·디지털 대전환’으로 대표되는 국제 해사환경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국내 조선해양 분야의 기술경쟁력 확보와 산업계 발전을 위해 민간기업과의 협력에 박차를 가한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는 18일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원장 김성준) 등과 ‘제3차 KRISO-현대중공업그룹 기술협력회의’를 KRISO 대전 본소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술협력회의에는 KRISO 김부기 소장,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 김성준 원장을 비롯해 양 기관의 기술 분야별 임원진 20여 명이 함께 자리했다.

‘KRISO-현대중공업그룹 기술협력회의’는 양 기관이 각자 보유하고 있는 기술과 주요 연구성과를 공유하며, 공동의 성과 창출을 위해 뜻을 모으는 자리로 2019년부터 시작해, 2020년에 이어 올해로 3차를 맞이하게 됐다.

특히 올해 3차 기술협력회의에서는 1차부터 함께 연구개발한 ‘선박 수중방사소음 저감 기술’ 관련 연구성과를 공유했다.

KRISO의 ‘선박 수중방사소음* 저감 기술’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을 대상으로 연구, 수중방사소음 저감 효과를 검증받아 ‘캐나다 EcoAction 프로그램’에 저소음 선박 기술로 등록됐다. 더불어 KRISO의 선박 수중방사소음 관련 기술지원으로 현대중공업그룹 선박들은 노르웨이 DNV선급과 영국 Lloyd선급에서 각각 저소음 선박 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현대삼호중공업의 ONEX PEACE선박은 대형 상선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저소음 선박 인증(DNV Silent-E Notation)을 받아 그 가치를 더했다.

* 수중방사소음: 선박에 탑재된 기계류와 추진기 등에서 발생해 수중으로 전파되는 소음으로, 선박의 대형화·고속화 등으로 수중 생태계 교란이 발생하고, 특히 고래와 같은 해양 포유류 등이 피해를 보고 있다.

양 기관의 협력으로 개발한 ‘선박 수중방사소음 저감 기술’은 향후 IMO(국제해사기구)의 추가적인 해양환경 보호 규제 정책에 국가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는 기술로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앞으로 양 기관은 급변하는 조선해양산업의 패러다임을 주도하고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자율운항선박 △저진동·저소음 고효율 선박 △복합재 프로펠러 △대체연료 추진시스템 △전기추진시스템 △빙해수조 성능 평가 등의 친환경·디지털 기술과 대형 연구 인프라를 활용한 기반기술 개발에도 더욱 힘을 합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해 양 기관은 △조선해양 원자력(SMR) △신개념 ESD (Energy Saving Device) △수소해양공급체인 △해양 CCS (Carbon Capture Storage) △해상발사대 등의 신규 협력 분야를 선정해 상호 긴밀한 협력으로 국내 조선해양 산업의 글로벌 입지를 한 층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KRISO 김부기 소장은 “우리나라 조선해양 산업계의 발전이 국가 경제 성장의 큰 원동력 중의 하나”라며 “민간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우리 연구소는 꾸준히 핵심 원천기술과 산업지원 역량을 강화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 김성준 원장은 “KRISO와의 지속적인 연구협력을 통해서 조선해양산업의 미래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기술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RISO는 앞으로도 현대중공업그룹을 비롯한 기업과의 지속적 협력을 통해 현 정부의 민간 주도 경제 성장 방향에 발맞춰 나아갈 예정이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28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무등산국립공원 11월 30일 정상부 상고대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보성신문 메인 왼쪽 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