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안군,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 당부 -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 예방수칙 철저"
  • 기사등록 2022-08-12 12:19:36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해수온도가 18℃ 이상 올라가는 5~6월에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하여 여름철 특히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므로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고위험군에게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감염 시 급성발열, 오한,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게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한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으로는 해산물을 85℃ 이상으로 충분히 익혀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 접촉 주의, 어패류 관리 및 조리 시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사용한 도마 및 칼 등 조리도구는 열탕 소독, 어패류 취급 시 장갑 착용 등이 있다.


군 관계자는 해수온도가 상승하는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에게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23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  기사 이미지 다시 북적인 대인시장의 남도달밤야시장 시즌2
  •  기사 이미지 무안갯벌에 핀 이른 단풍·칠면초 군락 ‘절정’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