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마녀는 살아있다’ 윤소이, 첫방부터 팔색조 매력 폭발! - 연기 만렙! ‘코믹부터 스릴러까지 다 되네~’
  • 기사등록 2022-06-26 09:45:46
기사수정

사진 : '마녀는 살아있다방송화면 캡처 =후너스엔터 [전남인터넷신문/임철환 기자]배우 윤소이가 마녀는 살아있다’ 첫 방송부터 팔색조 매력을 폭발시켰다특히 극중 양진아의 다이나믹한 인생을 맛깔지게 그려냈고 코믹드라마스릴러 등 장르를 넘나드는 연기력을 뽐내 엄지를 척 추켜 세우게 했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에는 5년만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절친들 앞에 등장한 양진아의 이야기가 담겨 흥미를 유발했다.

 

친구들의 곗돈을 들고 잠적했다가 5년만에 오라클 카페에 등장한 진아는 나 뒤늦게 남편복 터졌다?”라며 속만 썩이던 남편 김우빈(류연석 분)의 죽음을 알렸다


남편의 사망 보험금으로 화려한 돌싱 라이프를 시작한 진아는 마음껏 쇼핑하고단골카페 사장과 썸도 타며 즐거운 일상을 보내는 듯 했다.

 

하지만 곧 진아 주변의 수상한 기운이 감지돼 긴장감을 자극했다누군가 진아의 뒤를 따라오는 듯했고빌라 밖에서 진아가 몇 층으로 가는지 지켜보는 듯한 인물이 등장해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진아의 집 동네에 혼자 사는 여성을 노리는 오광동 다람쥐라는 범죄자가 등장해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켰다더불어 잠자리에 든 진아의 방에 의문의 남자가 등장외마디 비명을 지르는 진아의 모습이 담겨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윤소이는 탁월한 완급조절로 복합장르의 매력을 살려냈다유쾌한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부터 극적 긴장감을 자극하는 스릴러까지 다양한 장르를 오가는 구성에서 완급을 조절하며 양진아 라는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였다특히 1회 엔딩에서 극한의 공포에 빠진 진아의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내 그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9 10분에 방송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90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꽃 가득한 담양 고가제
  •  기사 이미지 보성군, 구들장 실은 소달구지 모형 앞에서 찰칵
  •  기사 이미지 함평 안악해변, 싱그러운 여름 수국 만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