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선미 국회의원, '다른 연령대 신용대출 줄었는데' - 청년과 노인은 2금융권으로 밀려났다. - "취약계층 2금융권 밀려나지 않도록 은행권 생계용도 대출 확대 필요"
  • 기사등록 2022-06-26 09:06:12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20대 청년층과 60세 이상 고령층의 2금융권 신용대출 총액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국회의원(서울 강동갑・정무위원회)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업권별 대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신용대출 총액은 423조 2,284억 원으로 지난 12월 말(426조 4,587억 원)에 비해 0.8% 감소했다. 그중 35%인 151조 56억 원은 2금융권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신용대출 총액이 올해 들어 감소했지만, 20대와 60세 이상 고령층의 2금융권 신용대출 총액은 각각 0.8%, 0.5% 증가했다. 


은행권 대출 규제,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신용대출의 문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다른 연령대와 비교했을 때 소득과 신용이 낮은 청년층과 고령층이 2금융권 신용대출로 몰린 것이다.


                                        <세대별 신용대출 현황>

올해 3월 말 20대의 2금융권 신용대출 총액은 6조 8,894억 원으로 지난해 12월 말(6조 8,320억 원)에 비해 0.8% 증가했다. 은행권 신용대출은 4.6% 감소(12조 9,931억 원→12조 4,013억 원)해 전체 업권 신용대출 총액은 2.7%(19조 8,252억 원→19조 2,907억 원) 감소했다.

 

지난 2년간, 20대의 2금융권 신용대출 총액 증가율은 다른 세대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2019년 12월 말 대비 2021년 12월 말 전체 연령대의 2금융권 신용대출 총액이 17.2%(129조 1,347억 원→151조 3,690억 원) 증가할 때, 20대는 33.9%(5조 1,027억 원→6조 8,320억 원) 증가한 것이다.

 

올해 3월 말 60세 이상 고령층의 신용대출 총액은 51조 1,296억 원으로 지난 12월 말(50조 6,075억 원)에 비해 1% 증가했다. 은행권에서 1.6% 증가(22조 3,662억 원→22조 7,352억 원)하고, 2금융권에서 0.5% 증가(28조 2,413억 원→28조 3,945억 원)했다.

 

60세 이상 고령층은 지난 2년 동안 은행권보다 2금융권 신용대출 총액 증가율이 더욱 높았다. 2019년 12월 말 대비 2021년 12월 말 은행권의 신용대출 총액은 21.7% 증가(18조 3,862억 원→22조 3,662억 원)할 때, 2금융권의 신용대출 총액은 24.8%(22조 6,325억 원→28조 2,413억 원)나 증가했다.


                                       <업권별 신용대출 총액 현황>

업권별 신용대출 총액을 살펴보면, 지난해 12월 말 대비 올해 3월 말 은행권의 신용대출 총액은 감소하는 가운데, 저축은행·여전사·보험의 신용대출 총액은 증가세를 이어나갔다. 은행권 대출 규제가 이어지자 2금융권으로 대출 수요가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총액이 2.8%로 가장 크게 증가(28조 6,786억 원→29조 4,841억 원)했다. 여전사의 신용대출 총액은 0.7% 증가(57조 6,538억 원→58조 390억 원)하고, 보험은 0.4% 증가(7조 6,268억 원→7조 6,585억 원)했다.

 

특히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총액은 2019년 이래로 급증했다. 2019년 12월 말 16조 7,705억 원에서 2021년 12월 말 28조 6,786억 원으로 71%나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동안 전체 업권 신용대출 총액이 21.6%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진선미 국회의원은 “은행권 가계대출 규제의 풍선효과로 생계형 대출까지 2금융권으로 밀려나는 현상이 우려스럽다”며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층과 고령층을 위한 신용회복위원회 프로그램 확대, 채무 구조조정 등 장기적이고 세밀한 민생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90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꽃 가득한 담양 고가제
  •  기사 이미지 보성군, 구들장 실은 소달구지 모형 앞에서 찰칵
  •  기사 이미지 함평 안악해변, 싱그러운 여름 수국 만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