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독자투고]야외활동시 야생 진드기 감염병 주의해야 - 영광소방서 영광119안전센터 소방위 이상수
  • 기사등록 2022-05-25 09:33:44
기사수정

올 들어 처음으로 지난 12일 강원도 동해에서 야생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는 4월부터 11월 사이에 작은소피참진드기 등 물려 발생하며, 고열, 오심, 구토, 설사,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수반하고 일부 환자는 사망에도 이른다.

 

특히 2013년 5월 최초 감염 사례가 확인된 이후 2021년까지 1,500여 명의 환자가 발생하였고 이 가운데 277명이 사망하였다. 치명률이 18.4%에 이르지만 현재로서는 치료제 및 백신이 없는 상태이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모두 감염되는 것은 아니고, 국내 서식하는 참진드기 중 극히 일부만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다. 50대 이상 농업·임업 종사자들은 감염 확률이 비교적 높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선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서 착용하고, 작업 시에는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어야 한다. 진드기 기피제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고, 돗자리를 사용했다면 세척해 햇볕에 말려야 한다.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은 다니지 않도록 주의하고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는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만일 진드기에 물렸다면 핀셋 등으로 깔끔히 제거 후 해당 부위를 소독하는 것이 좋고, 4월부터 11월 사이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698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곡성 죽동제의 수련
  •  기사 이미지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버들마편초 보랏빛 향연
  •  기사 이미지 최고 몸값 ‘장흥 애플망고’ 출하 앞둬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