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만어사 미륵바위 - 고정선
  • 기사등록 2022-02-04 13:23:33
  • 수정 2022-02-04 20:37:23
기사수정

난바다 떠난 걸음 인연인가 멈춰 서서

아가미 닫은 채로 탐진치 꺾는 순간

 

한맛비 너덜겅 치니

경쇠 소리가 법문이다

 

수많은 고기떼가 이 골 저 골 누워서

적묵寂默 속에 한근심 풀어내니 다 부처라

 

상영산上靈山 젓대 가락에

돌미륵 눈 살그미 떴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96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곡성 죽동제의 수련
  •  기사 이미지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버들마편초 보랏빛 향연
  •  기사 이미지 최고 몸값 ‘장흥 애플망고’ 출하 앞둬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