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성군, 산림행정 이끌 근로자 선발 - 외부 전문가 초빙 공정한 심사, 코로나19 예방 분산 시행
  • 기사등록 2022-01-21 18:53:19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보성군은 지난 21일 2022년 보성 산림행정을 이끌어 나갈 산림근로자 선발을 위해 지원자를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면접심사는 외부 전문가를 초빙하여 진행되었으며, 95명의 지원자 중 1차 서류 합격자 8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올해 보성군 산림근로자 선발인원은 총 60명이다. 

 

면접심사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에 걸쳐 1명씩 진행했다. 또한, 면접심사는 코로나19 PCR 검사를 시행한 후 음성 결과를 받은 지원자만 응시할 수 있었으며, 개인별 손소독, 체온 기록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면서 이루어졌다. 

 

특히, 올해 면접심사는 2022. 1. 27.부터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발맞춰 안전사고 예방 강화에 중점을 두고 시행했다.

 

여자는 개인별로 지급되는 안전장구(안전모, 안전화)와 작업도구 착용상태 및 주로 작업이 이루어지는 산악지형을 고려하여 경사지 이동 및 작업능력에 대한 평가에 포함했다. 


남자는 개인별 안전장구(안전모, 안전화, 무릎보호대) 착용상태와 동력기계톱을 가지고 이동, 통나무 절동, 비상 시 엔진브레이크 작동 능력 등을 중점적으로 심사했다.

 

또한 개인별 안전장비 기준, 동력예초기 작업 시 안전거리, 도로변 작업 시 신호수 배치, 코로나19 예방 사람 간 이격거리 등에 관한 질의 답변이 있었다. 

 

보성군 관계자는 “올해는 산림근로자들과 함께 읍면 주민생활권 내 마을전통숲 발굴 정비와 쉼터 공간 조성, 관주산 둘레길(구슬을 꿰는 길) 개설 등 군민들의 삶과 밀접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지난해 오봉산 구들장 채취현장 및 운반 달구지길 복원과 100년생 살구나무 보성역 숲 발굴 정비, 해평호수 십리길 조성 등을 추진하며 선진적인 산림행정을 추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9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순천드라마촬영장, 황금색을 자랑하는 금계국 물결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洪)길동무 꽃길축제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