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광경찰, 44년 동안 헤어진 母子 극적 상봉
  • 기사등록 2022-01-20 20:19:36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문정민 기자]영광경찰서(서장 강기현)는 지난 20일 오후 2시 전남 영광경찰서 4층 태청마루에서 어릴 적 헤어져 44년 동안 만나지 못했던 모자가 경찰 도움을 받아 극적 상봉했다.

     

두 사람의 안타까운 사연은 1978년에 시작하였다. 당시 집안 형편이 어려운 사정으로 인해 아들인 유모씨는 고모 집에  맡겨졌다. 그러나 유모씨가 8세때 집을 나간 후 실종되고 말았고, 가족들은 미아신고를 하고 주변 보호시설을 샅샅이 뒤지는 등 아이를 찾기 위해 나섰지만 끝내 유모씨를 찾지 못했다.

     

실종 이후 어머니 이모씨는 보호시설에 자란 유모씨 이름과 나이가 바뀌었기 때문에 아들을 찾는 것은 불가능했다. 하지만 서울에서 영광으로 이사한 뒤 생사라도 확인하고 싶은 간절한 마음에 이모씨는 지난해 11월 전남 영광경찰서를 찾아 유전자 등록을 했고, 다행히 유모씨의 유전자 데이터가 남아 있어  찾을 수 있었다.

     

아들과 만난 어머니는 “아들을 찾게 돼 너무 기쁘고 꿈만 같다. 아들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에 죄책감이 많았지만 이렇게 다시 만나게 돼 다행이다.”라며 도움을 준 경찰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행사에 참석한 강기현 경찰서장은 ‘오랜기간 생사를 모르던 모자가 극적으로 상봉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경찰은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실종자가 빠른 시일 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8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함평자연생태공원에 박새가 둥지를 틀었어요’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봄꽃 활짝… 설렘 주의!
  •  기사 이미지 함평나비대축제, ‘함평나비 청춘 EDM 나이트’ 개장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