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목포해경, 설 연휴 안전한 바닷길 만들기에 총력 - 오는 2월 2일까지 설 명절 해양안전 특별 대책 시행
  • 기사등록 2022-01-19 16:35:49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원유 기자]목포해양경찰서는 설 명절을 맞아 섬 지역 귀성객과 바다를 찾는 관광객의 안전한 바다 이용을 위해 연휴가 끝나는 2월 2일까지 ‘해양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설 연휴는 강화된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해 여객선, 도선 등 다중이용선박을 이용하는 귀성객이 감소하는 반면 연안 해역을 이용하는 소규모, 개인 레저․관광객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해경은 설 연휴 전후로 해양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해양사고에 대비해 긴급대응 태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목포해경은 설 명절에 앞서 지자체,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등 유관기관과 함께 기동점검반을 편성해 관내 도선 사업장 7개소를 찾아 선박 및 승객의 안전과 직결되는 위험요소를 사전에 점검하는 등 현장 안전관리에 나선다. 

 

또 설 연휴기간 동안 주요 항로에 경비함정 및 연안구조정을 배치해 해양사고 대비 대응태세를 유지한다.

 

이어 음주운항, 과승, 과적 등 지속·반복적인 안전저해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단속할 예정이다.

 

이 밖에 각 파출소별 사고다발․위험구역 등을 분석해 취약지를 선정, 해․육상 순찰을 강화하고 안전사고 예방에 대해 계도 및 홍보를 실시한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국민들이 안심하고 바닷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양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안전한 해상 교통 환경을 조성하고 각종 해양사고를 대비해 긴급구난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7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함평자연생태공원에 박새가 둥지를 틀었어요’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봄꽃 활짝… 설렘 주의!
  •  기사 이미지 함평나비대축제, ‘함평나비 청춘 EDM 나이트’ 개장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