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주시, 바닥 신호등 설치 눈길 - 빛누리유치원 등 7개소 설치
  • 기사등록 2022-01-19 16:30:47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전라남도 나주시가 스마트폰만 쳐다보고 걷는 일명 스몸비 족의 보행 안전을 위한 바닥 신호등을 설치해 눈길을 끈다.

 

나주시는 빛가람동 빛누리유치원 등 관내 7개 횡단보도 대기선에 신호등 체계에 따라 보행신호가 점등되는 스마트 횡단보도를 설치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몸비’(Smombie)란 스마트폰(Smart 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주변을 살피지 않고 오로지 스마트폰에만 몰두한 채 걷는 사람을 경계해 생겨난 신조어다.

 

스마트 횡단보도는 어린학생부터 성인까지 전 연령층의 스몸비 현상 증가로 교통사고 위험률이 급증함에 따라 고안된 신호안전체계다.

 

횡단보도 대기선인도 경계 바닥에 발광다이오드(LED)로 빨강녹색 보행신호를 점등해 스마트폰을 보고 걷는 사람들이 교통신호를 지키도록 하는 방식이다.


특히 야간시간대 운전자가 먼 거리에서도 보행 신호를 확인할 수 있어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나주시 관계자는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전방 부주의로 인한 사고 위험률이 높아 나주경찰서와 사고위험지점 조사를 통해 바닥 보행신호등을 설치했다며 보행자와 운전자의 교통신호 인지력 향상에 따른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7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  기사 이미지 장흥군, 350년 마을 수호신 ‘이팝나무 당산목’
  •  기사 이미지 구례수목원 전시관 여름꽃 만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