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산·온금 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 목포시민사회소통과연대
  • 기사등록 2022-01-19 16:06:25
기사수정

목포시가 1월 20일(내일) 목포시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서산·온금 재정비촉진계획(변경안) 자문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 변경안에는 최고 22층 규모의 700세대 아파트 건립을 계획으로 담고 있다. 

 

목포시민사회소통과연대(이하 소통과연대)는 지난해 8월 6일, 목포시가 추진하는 서산·온금 재정비촉진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계획(안)에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상생안’을 함께 찾아보자며 의견을 적극 개진해달라는 목포시 요청에 따른 것이다.

 

소통과연대 안의 주요 내용은 첫째 아파트 건설 시 세대 수에 대해서, 목포시(422세대)와 조합(689세대) 안의 절충안을 기대했었는데, 당초 안보다 한술 더 떠서 700세대를 계획한 것은 재검토가 필요하는 것과, 둘째 최고 22층 높이 아파트는 유달산 경관과 조망권 훼손이 우려되므로 35m 이내 높이로 계획할 것, 셋째 오랫동안 거주해온 원주민들이 평생을 살아온 터전을 원치 않게 떠나야 하는 일이 없도록 임대아파트 비율을 10% 이상을 계획해 달라는 내용과, 넷째 조합에 가입하지 않은 비조합원들을 포함한 원주민들의 이주대책을 목포시가 앞장서서 수립하라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목포시는 10월 8일 소통과연대가 타당한 사유와 근거를 내면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소통과연대는 그렇다면 목포시는 무슨 타당한 사유와 근거로 22층 높이, 700세대 안을 냈는지부터 먼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목포시는 아직도 이를 묵살한 채 모르쇠로 일관해왔다.

 

거듭 명확히 하건대, 서산·온금 재정비촉진지구는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이 목적이지 아파트 건립이 목표는 아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아파트는 기정사실이 되었고 목포시가 터무니없이 층수를 높이는 바람에 재정비 본래의 목적과 취지는 사라지고 갈등만 커진 채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목포시가 정확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으면서 고무줄처럼 세대수 변동을 제시하고 있는 것도 문제일 뿐 아니라, 시민단체와 조합의 중재자 역할은 고사하고 시행사와 조합의 이익만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조합과 시민단체의 갈등을 방관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갈등과 표류의 책임은 전적으로 목포시에 있다.

 

지난해 말 목포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에서도 소통과연대의 의견서를 채택, 반영하여 자문의견을 결정하였다. 


내일 열리는 목포시도시계획위원회에서도 우리의 의견을 적극 검토하여 한목소리로 서산·온금 재정비촉진지구 사업이 토건세력의 이익의 극대화를 위한 사업이 아닌, 진정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구상이 시작되도록 하여야 한다.


서산·온금 재정비촉진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되어야 한다. 

 

우리의 요구

1. 목포시는 목포시-주민-조합-시민단체 간 신뢰가 깨진 이 사업 추진을 중단하라

1. 목포시는 원주민의 재정착률을 높이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라

1. 목포시는 서산·온금 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1. 목포시는 토건세력의 이익만을 위한 사업추진을 당장 중단하라 

 

2022. 1. 19. 

목포시민사회 소통과연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7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함평자연생태공원에 박새가 둥지를 틀었어요’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봄꽃 활짝… 설렘 주의!
  •  기사 이미지 함평나비대축제, ‘함평나비 청춘 EDM 나이트’ 개장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