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내장산백암사무소, 공원 내 방치 고로쇠 채취 도구 수거 구슬땀 - 국립공원 자원활동가와 합동 수거행사 가져
  • 기사등록 2022-01-17 18:36:25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서성열 기자]국립공원공단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소장 유경호)는 지난 15일 국립공원 자원활동가와 합동으로 백양사 용수골 일원에 장기 방치되어 있던 고로쇠 채취 도구 일제 수거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자원활동가 및 공원사무소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고로쇠 채취용 호스 1.3km를 수거하였으며 행사 후 진노랑상사화특별보호구역 정화활동을 실시함으로써 그 의미를 더했다.

 

공원사무소는 지난해 12월 허가지역 내·외 고로쇠 채취 도구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이번 행사까지 총 9회에 걸쳐 허가지역 외에 방치된 고로쇠 채취 호스 10.7km, 수집통 8개, 쓰레기 0.3t 등을 수거하였다.

 

김병수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국립공원 환경오염 방지 및 경관개선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고로쇠 채취 미 허가지역에 대한 관리를 지속 강화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6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  기사 이미지 장흥군, 350년 마을 수호신 ‘이팝나무 당산목’
  •  기사 이미지 구례수목원 전시관 여름꽃 만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