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남소방서, 또 다시 발생한 공사장 안전불감증
  • 기사등록 2022-01-17 08:20:46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해남소방서(서장 구천회)는 지난 16일 진도군 임회면 신축 건축물 공사장에서 작업자의 부주의로 화재가 발생하였고, 인명피해 없이 1시간 여 만에 화재 진압하였다고 밝혔다. 

 

이 날 발생한 화재는 작업자들이 스티로폼 절단 작업을 하던 중 불티가 주변에 적재된 가연물로 착화되어 강한 바람을 타고 급속하게 번진 것으로 파악 되었다.


다행히 작업자 중 부상자는 없었으며, 주변 주택가까지 번지지 않아 큰 화를 면하였다.   

 

공사장 작업자들은 작업지점 5m이내 소화기를 비치해두어 1차적으로 불을 잡았으나, 강한 바람으로 화세가 걷잡을 수 없이 거세게 돌아 인근 주민과 작업자들 은 대피 할 수밖에 없었다. 

 

공사 현장 화재 예방을 위해선 ▲용접·용단 등 작업 시 화재감시자 의무 배치 

▲작업 현장에 알맞은 임시소방시설 설치 ▲가연성 물질 ·화기 취급 동시 작업 금지 ▲안전모, 내열성 장갑 등 보호구 착용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구천회 소방서장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공사장 관계자와 작업자의 안전의식이 필요하다고 생각 한다”며 “안전을 확보해야 하는 시간이 낭비가 아닌 화재예방을 위한 긴박한 골든타임이라고 꼭 마음속에 새겨두고, 앞으로도 해남소방서는 더 이상의 안전불감증의 아픔을 보여드리지 않기위해 꾸준히 소방훈련, 소화기 교육·홍보하여 인명 및 재산 피해 저감에 앞장 설 것이다”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5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  기사 이미지 장흥군, 350년 마을 수호신 ‘이팝나무 당산목’
  •  기사 이미지 구례수목원 전시관 여름꽃 만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