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4시간 집안을 지키는 안전 파수꾼, 화재경보기
  • 기사등록 2022-01-13 16:51:20
기사수정

무안소방서 소방경 김현수 외국발 코로나19 변종까지 우리 생활을 위협하고 스스로 외부와 격리하며 주말에도 가정활동이 최고조에 달하는 시기지만, 아직 그 끝이 보이지 않아 답답하기 그지 없는 환경입니다. 


화재는 2020년에는 38,659건에서 작년은 36,266건으로 6.2%가 감소했습니다. 이중 일반주택에서 5,154건, 공동주택에서 4,398건이 발생해 주택에서 26.3%의 비율로 2020년과 비슷한 비율이었습니다.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2020년 1,019명, 2021년 1,100명으로 늘어 전체화재 대비 51.1%를 차지하고 있으며 연령대는 60세 이상이 444명, 발생한 시간대는 저녁 11시부터 오전 7시까지 445명이었습니다. 


2020년 대비해도 비슷한 비율이어서 여전히 60대 이상의 고령자와 취침 시간대에 인명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통계는 화재 예방정책에 많은 노력을 투자했음에도 큰 변화가 없어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함을 역설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주택화재 대응방법으로서 가장 효과가 높다고 알려진 방법은 주택용 화재경보기 설치입니다. 2012년부터 신규 주택에 설치가 의무화되었고 많은 보급이 있어온 것도 사실이지만, 소방청에서 2010년 발표한 설치 추정치는 54%입니다. 이미 미국 1978년, 영국 1989년, 일본 2004년부터 의무화되었고, 프랑스와 독일도 의무화되었습니다. 미국은 2010년 경보기 설치율 95%로 사망자 56%를 줄이고, 영국도 2011년 88% 설치율로 사망자를 54% 줄인 사례가 있습니다.


 지난 10월 25일 새벽 1시경 무안군 해제면 주택에 거주하는 80대 여성분이 주방 가스렌지에 음식을 조리하다 깜빡 잠든 사이 시끄러운 화재경보기 소리에 깨어 바로 대피해 단순 연기 흡입으로만 그친 화재 사례가 있었습니다. 자칫 고령자가 취침 중 화재가 더 커졌다면 어떻게 되었을지 아찔함과 다행스러움이 두고두고 기억에 남습니다.


 소방청에서는 ‘2580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2025년까지 80% 주택에 화재경보기를 설치하자는 사업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작은 노력이 더해진다면 더 빨리 도달할 수 있습니다. 비용도 감지기 1만원 내외로 방 3개라면 3만원으로 해결할 수 있을 만큼 저렴해졌고, 10년동안 교체없는 배터리로 운용할 만큼 배선도 없어 단순히 배터리 연결과 나사 두 개만으로도 설치가 가능해질 만큼 편리해졌습니다. 초보자라도 2분 이내면 설치가 가능해졌습니다. 화재 결과에 비해 가성비 최대의 보호 장치라 할 수 있겠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K방역의 위상이 세계를 놀라게 하고 선진국 타이틀도 확보했지만, 정체된 화재 인명피해를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야 합니다. 


이 목표 달성에 주택용 화재경보기가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경보기 설치와 관련하여 궁금한 사항은 전국 어느 소방서라도 문의를 하면 친절한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설치 방법이 너무 간단하여 실망할 수도 있습니다. 지금 행동으로 옮겨보세요.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3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최고 몸값 ‘장흥 애플망고’ 출하 앞둬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힐링의숲 주월산 '윤제림'
  •  기사 이미지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