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직자, ‘이것’ 해결되면 비연고지 취업도 OK!
  • 기사등록 2021-07-27 08:50:3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거주지나 연고지를 떠나 취업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과연 구직자가 비연고지라도 취업을 선택하는 조건은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107명을 대상으로 ‘비연고지 취업 조건’을 조사한 결과, 특정 조건이 해결되면 비연고지로라도 취업할 수 있다는 구직자가 83.4%였다.

비연고지로 취업할 수 있는 조건은 ‘주거비 지원’(57.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사택, 기숙사 제공’(56.8%), ‘연봉 인상’(48.6%), ‘교통비 지원’(38.6%), ‘보너스 지급’(25.5%), ‘추후 원하는 곳으로 발령’(18.7%) 등을 들었다.

거주지나 연고지가 아닌 지역에 취업하려는 이유는 단연 ‘채용 공고가 적고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57.1%,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연봉, 수당 등을 더 많이 받을 수 있어서’(33.7%), ‘일단 경력을 쌓고 이직하기 위해서’(28%), ‘새로운 환경에서 시작하고 싶어서’(23.6%), ‘입사하고 싶은 회사가 있어서’(16.5%), ‘지금 거주지보다 환경이 좋을 것 같아서’(12.1%)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이들 중 58.7%는 최근 코로나 사태가 거주지나 연고지가 아닌 곳에 취업할 의향을 가지는 데 영향을 끼쳤다고 답해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취업난이나 생활고가 비연고지 취업 의향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지나 연고지가 아님에도 근무할 수 있는 지역은 ‘현재 거주지에서 가까운 곳’(59.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서 ‘수도권’(34.7%), ‘교통이 편리한 곳’(27%), ‘장거리라도 출퇴근이 가능한 곳’(24.4%), ‘연고지(고향)와 가까운 곳’(15.8%), ‘광역시 등 지역 거점’(11.9%), ‘해외’(9.5%) 등을 들었다.

연고지가 아닌 곳에 취업할 때 걱정되는 것으로는 ‘주거비, 생활비 부담’(75.8%,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교통비 부담’(34.3%), ‘배우자 등 가족과 떨어짐’(25.7%), ‘외로움’(23.4%), ‘대도시의 편리한 인프라 포기’(21.2%), ‘연애, 결혼 등 시기 놓침’(8.7%) 등은 여전히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반면, 어떤 조건이 있더라도 비연고지에 취업할 수 없다고 답한 구직자들(184명)은 그 이유로 ‘배우자 등 가족과 떨어지기 싫어서’(48.9%, 복수응답), ‘주거비,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44%), ‘친구, 지인이 없어 외로워서’(21.7%), ‘현재 거주지의 인프라가 좋아서’(19.6%), ‘혼자 사는 것이 두려워서’(12%), ‘현재 인맥이 없어질 것 같아 불안해서’(6.5%) 등을 들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070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광 불갑산 가는 길 레드카펫
  •  기사 이미지 9월의 해바라기 정원 고창 학원농장
  •  기사 이미지 여수 흥국사, 꽃무릇 개화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