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벽지를 뜯다 - 김충경
  • 기사등록 2021-03-15 10:58:46
  • 수정 2021-03-23 10:41:08
기사수정

지은 지 백 년이 넘은 고향집

여러 겹으로 덧바른 벽지를 뜯어낸다

 

한 겹 한 겹 뜯어낼 때마다

희뿌연 먼지 속에서 박제된 시간들 되살아난다

 

할아버지 담뱃대 탕탕탕 두드리는 소리

손주 등에 업고 토닥거리는 할머니 손바닥 소리

홀연 사라진 자리

 

콜록콜록, 방안 가득 아버지 담배 연기 번지고

이불 차는 아이들 곁에 어머니 뒤척이는 소리에

누나가 붙여둔 껌딱지 검은 눈동자도 반짝인다

 

또 한 겹 뜯어내자

아랫목 가을 햇살 한 줌 부스스 깨어나고

주인 따라 순장된 바둑이 컹컹 짖는 소리 들려오는

빈집

 

오래된 벽지를 뜯다 보면

사라진 기억들이 꿈틀꿈틀 되살아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82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KIA타이거즈 홈 개막전 관전
  •  기사 이미지 푸른 한반도를 품은 함평만 석두마을
  •  기사 이미지 어딜가나 벚꽃 활짝
전라남도의회의원_보궐선거_고흥군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