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성군, 율포 해양복합센터 설계용역 보고회 개최 - 율포 해양레저관광 거점사업, 베일 벗다.
  • 기사등록 2021-03-03 18:10:55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보성군이 남해안 해양레저 관광시대 개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일 보성군은 김철우 보성군수, 관계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율포해양복합센터 설계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주요 시설 계획은 세계 최장 깊이 45m 스킨스쿠버풀, 생존체험장, 실내 서핑장, 수중 스튜디오, 인피니티 풀과 국내 최장 길이의 스카이워크 등이며 사계절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복합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양레저 거점사업은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2020년 전국에서 단 두 곳이 선정됐으며, 총 사업비 43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이다.

 

보성군은 설계 용역을 거쳐 연내에 사업을 착공하고, 2024년 완공 계획을 가지고 있다.

 

사업 대상지인 율포해수욕장 일원은 사계절 온화한 기후가 특징이며, 자연경관이 우수한 천혜의 입지조건을 자랑한다. 또한, 율포 종합 관광지가 있어 기본 관광 인프라가 구축돼 있고 보성차밭 등 주요 관광지와 인접해 있어 관광자원 활용도가 높은 지역이다.

 

군은 추가로 해양 SOC사업을 유치하고, 동율항, 군학항 등에서 추진되고 있는 어촌 뉴딜300 사업 등과 연계 추진해 사업의 시너지를 높일 방침이며, 이를 통해 보성형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할 계획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율포 해양 레저 관광 거점 사업으로 보성형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하고 율포 해변을 남해안 대표 해변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라면서 “이와 더불어 주변 지역도 규모 있는 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해서 벌교~장도간 테마로드 조성 사업, 국가 갯벌 조성 사업 등을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75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KIA타이거즈 홈 개막전 관전
  •  기사 이미지 푸른 한반도를 품은 함평만 석두마을
  •  기사 이미지 어딜가나 벚꽃 활짝
전라남도의회의원_보궐선거_고흥군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