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독자투고]신종 보이스피싱, 편의점 업주 비상 주의보! - 해남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구진주
  • 기사등록 2021-03-02 20:55:50
기사수정

살면서 뜬금없이 모르는 번호로 연락이 와 휴대 전화가 고장 났다, 카드 결제가 불가능하다며 구글 기프트카드를 구매해달라는 문자를 받아 본 적이 있을까? 많은 매체와 기관들의 홍보 활동을 덕분에 이와 같은 문자가 사기의 한 수법이라는 것과 사기범들이 주로 가족이나 지인으로 사칭하여 사기를 한다는 것을 많이들 알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이들이 가족, 지인뿐만 아니라 구글 본사 또는 편의점 본사 직원으로사칭하며 편의점 업주, 종업원들의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사기범은 편의점에 업주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포탈사이트에 등록된 편의점 전화번호로 걸어 종업원에게 자신을 편의점 본사나 구글 본사 직원이라고 사칭한다. 그리고“확인할 사항이 있다. 업주와 통화해보니 자신은 부재중이니 가게에 있는 종업원에게 대신하도록 요청해달라”라고 기망 후 기프트카드 재고를 알려달라고 한다. 


이를 알려주면 사기범은 재고 수가 틀린 것 같다며 기프트카드 결제를 유도 시킨 후 다시 환불을 해주겠다며 뒷면에 기재된 핀 번호(16자리)를 요구하는 방법으로 사기를 행한다. 이때 핀 번호를 알려주는 순간 그 사람은 사기 범죄의 피해자가 되는 것이다. 

 

이러한 사기에 당하지 않기 위해서 경찰 등 관련 유관기관과 점주들의 지속적인 피해 예방 교육의 필요성이 강조되어 해남서는 지속적으로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 관련하여 홍보 활동을 이어갈 것이며, 편의점 종업원 또는 점주들 또한 위와 같이 핀번호 전송을 유도하는 등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면 점주나 본사에 확인 전화를 하는 등 침착하게 대응하고 피해가 발생할 시 즉시 112 또는 금융감독원 콜센터 1332로 신고하여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7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75세이상 어르신 화이자 백신 접종시작
  •  기사 이미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KIA타이거즈 홈 개막전 관전
  •  기사 이미지 푸른 한반도를 품은 함평만 석두마을
전라남도의회의원_보궐선거_고흥군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