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옥고 - 이순동
  • 기사등록 2021-02-03 10:40:25
기사수정


나는 황무지에서 허덕이다

몇 번을 쓰다 지운 악보에서 

낮게 흐르는 음률 찾아 운명처럼 앉혔지

 

매일 새벽 짓밟은 태양 보며

무엇이 아름답고 

생의 전부였나를 생각 해봤다

 

짧은 생 왔다 간

이슬

어머니 품속을 벗어나 허덕이다

고향 그리울 때쯤 철들고

석양 질 때쯤 그리운 것이라 하였는데

 

귀뚜라미 속없이 울어대고

 

바람 한 점의 가치와 

밤새 쓴 문장을 

넓은 초원에 풀어 놓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57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내장산 곳곳에서 봄소식을 알리는 다양한 동.식물
  •  기사 이미지 봄을 전하는 산수유꽃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천관산 동백숲, 동백꽃 만개로 ‘붉은 장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