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겨울 바다 헤쳐 나온 매끄러운 별미(別味) ‘장흥 찰매생이’
  • 기사등록 2021-01-18 18:11:23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상봉 기자]장흥군 대덕읍 내저마을 어민들이 제철을 맞아 수확된 매생이를 손질하고 있다. 


처녀의 고운 머리칼을 닮았다는 장흥 매생이는 부드러운 식감과 깊은 향으로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또한 매생이는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숙취 및 스트레스 해소, 성인병 및 골다공증 예방, 아이들의 성장 촉진 등 다양한 부문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낸다. 

 

생굴·소고기와의 궁합도 뛰어나 함께 요리해 먹으면 제철에 먹을 수 있는 탁월한 보양식이 된다. 매생이로는 국.탕.전 등 다양한 요리를 시도해 볼 수 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올해 수확된 매생이는 윤기와 식감이 남달라 ‘찰매생이’라 불리며 호평을 자아내고 있다”며 “겨울 별미로 으뜸가는 장흥 매생이를 많은 분들이 드셔 보시고, 「흥미진진 장흥」의 맛의 흥(興)을 느껴 보시길 권장한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47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천관산 동백숲, 동백꽃 만개로 ‘붉은 장관
  •  기사 이미지 봄볕 즐기는 큰고니
  •  기사 이미지 눈 쌓인 장성역에 피어난 봄의 전령사 ‘복수초’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