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진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마을 출입 통제, 종교 활동 축소 및 금지, 경로당 폐쇄 등 지역전파 차단에 …
  • 기사등록 2021-01-16 17:43:4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재천 기자]지난 1년간 코로나 19 확진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아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불리던 강진군이 지난 16일 코로나 19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이는 지난 15일 영암군 사찰 방문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으로 강진읍 소재 사찰 스님 1명이 지난해 12월 31일 해당 사찰에 방문했으며, 스님과 접촉한 주민 2명 등 총 3명이  진단 검사를 통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진군은 확진자가 나온 16일 아침 8시 20분에 전 실·과·소·읍·면장을 긴급 소집해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앞으로 일주일을 최대 고비로 보고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우선 해당마을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전체 주민 32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확진자가 다녀간 동선을 파악하여 추가 접촉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이어 역학조사와 방역소독 등을 실시하고, 이 마을의 출입을 통제하여 내·외부인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 지역전파 차단에 나섰다. 

 

또 코로나19가 더이상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확진자 발생 당일 즉시 취약시설인 마을 경로당 및 복지회관 운영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당초 1월 26일부터 실시 예정이던‘2021년 읍면 순회 군민과의 대화’를 연기했다. 

 

특히 이번 코로나 19 확진자가 사찰에서 발생한 만큼 소규모 사찰도 엄격하게 통제하고, 교회, 일반사찰 등 집회 축소 및 금지 등 종교시설 계도 및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군민호소문을 통해 “이제까지 군민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으나 지난 밤에 확진자 3명이 발생하여 안타깝고 군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더 이상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도록 마스크 쓰기 생활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잘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46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내장산 곳곳에서 봄소식을 알리는 다양한 동.식물
  •  기사 이미지 봄을 전하는 산수유꽃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천관산 동백숲, 동백꽃 만개로 ‘붉은 장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