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도군 조도면, 기습 폭설에 공무원 투입 ‘발빠른 제설작업’ - “폭설도 끄떡 없어요”…신속한 제설로 섬 지역 교통 혼란 없어
  • 기사등록 2021-01-13 19:51:1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진도군 조도면이 주민들의 보행 안전을 위해 신속한 제설작업을 펼쳐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7~10일까지 4일동안 진도군 일원에 25.1㎝의 눈이 내려 도로결빙에 따른 교통 불편과 혼잡을 예상했다. 

 

조도면은 폭설로 인한 눈길 사고를 예방하고 도로 불편 최소화를 위해 공무원들이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펼쳤다.

 

공무원들이 휴일도 반납하고 창유항 등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와 지방도 등에 제설작업을 실시 해 주민들의 불편을 덜었다. 

 

제설작업을 통해 큰길에 쌓여있는 눈을 모두 제거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조성하는데 온 힘을 기울였다.

 

주민 K씨(진도군 조도면)는 “제설 작업을 위해 굵은 땀을 쏟아내는 조도면사무소 공무원들을 보니 고마움과 함께 든든한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진도군 조도면 관계자는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주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성숙한 주민 의식을 발휘해 내 집 앞, 내 점포 앞에 직접 제설작업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진도군 조도면은 당분간 강추위와 폭설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취약계층과 경로당에 대한 난방시설 등을 확인할 계획이며, ▲주민불편 최소화 ▲취약계층 시설 중점관리 ▲수도 동파 ▲농업시설 피해예방 조치 등을 중점 점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45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힐링허브정원’의 눈 내리는 아침
  •  기사 이미지 여수 공룡섬 사도, 인도교로 걸어서 갈 날 올까?
  •  기사 이미지 구례군 산동면 사포마을 다랭이논 설경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