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고]추석연휴 음식물 취급시 화재주의 - 여수소방서장 김창수
  • 기사등록 2020-09-15 16:53:16
기사수정

추석연휴기간은 유동인구가 많고 들뜬분위기에 편승하여 안전불감증이나 부주의 등 안전관리 소홀로 인해 화재발생 우려가 높다.

 

소방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5년간(‘15년~’19년) 추석연휴기간 전국에서 1,440건(평균 288건)의 화재로 사상자 79명(사망 8, 부상 71)과 재산피해 128억원이 발생하였다.

 

명절기간 주 생활시설인 주거시설에 대한 화재가 34.6%로 평상시 27.0% 대비 7.6% 증가하였고, 화재원인 또한 음식물 조리 등에 의한 화재가 20.2%로 평상시 13.5% 대비 6.7% 증가된 부주의가 원인으로 분석됐다.

 

명절연휴에는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이 가족과 함께 주거시설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고, 이에 따라 추석 음식 등을 준비하면서 음식물을 조리할 때나 불씨, 불꽃 등 화원 방치, 담배꽁초 취급 등에 대한 사소한 부주의가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주택에서 각종 음식물을 조리할 때는 자리를 비우지 말고 인근에 소화기를 비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식용유를 사용하다가 불이 붙으면 당황하지 말고, 가스를 차단한 후 온도를 낮추고 튀김용기보다 큰 뚜껑을 사용하여 용기를 덮으면 불은 꺼진다. 주변에 불이 붙었을 경우에는 소화기를 사용해 진화하면 된다.

 

  주택에 대한 소방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화재발생 사실을 알려 대피를 도와주는 단독경보형감지기와 초기화재를 신속히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를 설치해야 하고, 화기취급시설 점검․정비 및 화재위험요소 제거 등 안전환경 조성과 화재경각심 고취가 필요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71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완도수목원서 ‘국화향기’로 힐링하세요.
  •  기사 이미지 신안 팔금면에 메밀꽃 만개
  •  기사 이미지 홍도 Eco-Trail에서 셀프 탐방하세요.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