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풍경 소리/李順姬
  • 기사등록 2020-08-18 08:20:28
기사수정

 

 

 

 

 

 

 


풍경은 직립일 때

울지 않는다

별빛에 찬찬히 감기거나

달빛에 둥글게 깎일 때 운다

 

소녀였을 때 어머니는

온실에서 살 듯 여려서 쓰겠냐며

탱자나무에서 우는

가시나무 새의 가슴을 보라셨다

 

동짓달

우우우 생의 찬바람이

문풍지와 함께 파닥일 때도

내 몸은 봄 쪽으로 기울이며

풍경 소리를 낸다

 

조금만 건드려도

우우우 사랑을 물들인다

 

( 이순희(李順姬) 약력 )

 

1996년 <문학춘추>, <아동문예> 문학상, <문예사조>

전남문협 부회장, 목포문인협회 회장, 詩流문학회장 역임.

전남문학상, 전남시문학상, 삼성출판문화상 수상.

시집 「아름다운 동행」, 「아름다운 여정」, 「아름다운 안나푸르나」

「그리운 소색(素色)」, 「저 환한 산 빛 탓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52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  기사 이미지 ‘보성차 사세요~’ 보성차 50% 특별할인 홈쇼핑 녹화 현장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