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희망이란 고문/ 이순동
  • 기사등록 2020-08-08 11:02:38
기사수정

 

 

 

 

 

 

 

 


얼마나 많은 세월 방황 속에 던져 버렸던가

밤이면 망각에 젖어 하얗게 지새운 많은 날이 거리마다 흩어져서

그때를 자아내는 무엇이든 이룰 것 같은 겁 없던 시절

희망이란 고문 속에 살아온 삶 처진 어깨에 내려앉는

먼지마저도 힘겨워 바둥거렸다

모든 걸 뒤로한 채 망망대해를 자유롭게 누비는 고래처럼

베링 해를 거쳐 검은 대륙 희망봉까지 누벼 봐도 숨어버린 희망은

파도에 휩쓸려 기약할 수 없는 청춘이 되어 표류하는

미래이었음을 온몸으로 느끼던 시절 이었다

저 멀리 숨 가쁘게 내려오는 어둠을 짊어진 목포대교

아직은 힘겨운 듯 석양빛이 떠나는 배들을 인도하고 점점 밀려드는

어둠과 불을 밝히는 구등대를 지나가는 세월처럼

나도 모르게 무서리가 설산으로 내려 앉아 있었다

집을 떠나지 못하는 토끼들은 어미의 젖이 마른 줄 아직 모르는 듯

끝없이 젖 달라고 하지만

커지는 몸짓은 아무리 봐도 떠날 시기가 될 듯 느껴지는 듯

아쉽기만 하는구나

시아바다에서 희망은 잡고 있는 선장은

세월 가는 줄 모르고 풍랑과 싸우고 있구나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47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름 가득한 가을 하늘 아래 화순 영벽정 그리고 기차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