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온라인 전시 개막 - 8. 4.(화) 오후 6시부터 다음갤러리(카카오갤러리)에서 공개
  • 기사등록 2020-08-04 14:22:33
기사수정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직무대리 심영섭)는 다음(Daum) 포털에서 제공하는 다음갤러리(카카오갤러리)에서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 전시를 4일 오후 6시부터 공개한다.
 

* 다음갤러리 https://gallery.v.daum.net/p/premium/shinanshipwreck

 

이번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긴 시간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시원한 바닷속 난파선과 수중문화재 이야기를 선사하는 자리이다. 직접 해양유물전시관(목포)을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고화질의 신안보물선(신안선)을 만나서 감상할 수 있다.

 

참고로, 신안선은 중세 무역선으로 1323년경 중국에서 일본을 향해 출항하였지만 고려 신안 앞바다에서 침몰하고 말았다. 이후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가 중국도자기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해저 20m지점에서는 도자기와 각종 공예품 약 2만7천점, 중국동전 28톤 등이 발굴되었다.

 

그동안 신안해저유물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목포)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등 주요 소장처에서 여러 차례 소개되어 왔다. 그러나 거대한 신안보물선과 그 안에 실렸던 대표적인 유물들을 한데 모아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채널이 없어 아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난파선인 <신안선>(길이 약 30m)과 관련 유물 사진 80여 점, 만화동영상과 기록영화(다큐멘터리) 등 영상 2편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은 중세 동아시아 사람들의 바닷길 문화 교류를 이해하고, 수백 년 전 차와 향, 장식, 일상생활 문화가 오늘날 우리들의 취향, 미감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오는 11일부터는 해양유물전시관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해양유물전시관 e뮤지엄」도 누리집(www.seamuse.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전남인터넷신문]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44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름 가득한 가을 하늘 아래 화순 영벽정 그리고 기차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보성신문 메인 왼쪽 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