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총사, ‘트류’ 선봉장 일본 무대 진출 카운트다운 돌입
  • 기사등록 2020-08-03 09:13:53
기사수정

[사진제공 토탈셋엔터테인먼트]

[전남인터넷신문]지난달 27일 방송된 ‘가요무대’ 엔딩을 장식한 3인조 트롯돌 삼총사가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가요무대-1664회 7월 신청곡’ 무대에 초대받아 무대에 선 삼총사는 방송 전 신인이 자신의 노래를 ‘가요무대’에서 선보인다는 것이 알려지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방송 중에는 ‘가요무대’ 엔딩을 맡아 시청자들 사이에서 ‘삼총사’ 검색 열풍이 일며 포털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인기를 모았다.

 

방송 후 삼총사가 선보인 ‘꿩 먹고 알 먹고’ 무대는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에 영상이 게재된 후 1주일도 안 돼 1만 여건에 달하는 조회 수를 기록, 온라인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가요무대’로 핫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삼총사는 지난해 12월 30일 방송된 ‘2019 송년 신청곡’으로 꾸며진 ‘가요무대’에 첫 출연한 새내기. 당시 남진의 ‘둥지’를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관심을 집중시킨 주인공들이다.

 

각 잡힌 칼군무를 바탕으로 한 화려한 퍼포먼스로 ‘가요무대’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삼총사는 올 초 선보인 ‘꿩 먹고 알 먹고’가 6개월도 안 돼 시청자 신청곡으로 선정될 만큼 빠른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꿩 먹고 알 먹고’는 장구의 신으로 사랑받는 박서진이 삼총사에게 선물한 노래. 탄탄한 가창력 시선을 사로잡는 안무 등 무대를 종횡무진 누비는 트로트아이돌 삼총사에게 제격인 댄스 트로트 곡이다. 신나고 경쾌한 리듬과 멜로디에 운수대통과 대박기원을 담은 노랫말이 어우러지며 한번만 들어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모든 세대가 흥겹고 재미있게 들을 수 있는 곡으로 강력한 중독성을 보여주고 있다.

 

트로트를 이끌어갈 그룹으로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삼총사는 올 하반기 일본 진출을 바탕으로 세계무대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연말부터 일본서 활동제의 받은 끝에 올 초 공연 계약을 체결, 다양한 준비를 있다.

 

삼총사 소속사 토탈셋엔터테인먼트 김균민 대표는 “일본 5개 도시 투어 등 7월부터 활동 스케줄이 잡혀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상태”라며 “시간을 번 만큼 더 알찬 무대로 일본시장에서도 확실하게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만이 아니라 베트남 태국 등 다양한 곳에서 활동제안을 받아 공연 및 앨범 발표를 심사숙고 중”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트로트 한류바람’의 기대주로 떠오른 삼총사는 박경우, 강대웅, 지영일로 구성 된 팀. 발라드, 솔로 가수, 아이돌 출신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실력파들이 모여 5년 동안 합을 맞추고 있다.

 

탄탄한 기본기와 팀워크로 트로트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이들은 세계시장에서 트로트 인기를 선도할 선봉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43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름 가득한 가을 하늘 아래 화순 영벽정 그리고 기차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