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哭婢 곡비 / 김영천
  • 기사등록 2020-07-27 08:23:29
기사수정

 

 

 

 

 

 

 

 


남의 집 애사에 억지 눈물 찍듯

마지 못해 몇 방울의 비가 떨어진다

 

하늘은 아직도 잿빛 장옷으로 가리고 섰는데

낮게 날던 제비처럼

잽싸게 바람 한 자락이 지나간 후론

옷섶이 펄럭이었던 것일까

속곳이 보이듯 얼핏 푸른 기가 내보였다

 

비가 좀 와야 쓰겄는디 ,

푹푹 좀 쏟아졌으면 쓰겄는디 ,

 

눈물도 제 마음의 곁에 서서

눈치나 보는 중인지

가뭇하다

 

윗사람들이야 자리다툼으로 날을 새는 

이 답답한 세상을 위해

곡비라도 써서

그리라도 울면 좀 나을까

 

속이 시원할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39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집중호우, 지붕 위의 구례 소, 쌍둥이 송아지 순산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태풍 ‘장미’ 대비 재해취약지역 긴급 현장 점검
  •  기사 이미지 ‘수마(水魔)’가 삼켜버린 가을 추수의 꿈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