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광영 도의원, 월동 왕우렁이 관리 대책 마련 요구 - 월동 왕우렁이 어린모 갉아먹는 피해 증가
  • 기사등록 2020-07-16 17:23:07
기사수정

전남도의회 조광영 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2)은 지난 15일 전남도 농축산식품국 2020년도 소관 업무보고에서 “최근 기후온난화로 겨울에 왕우렁이가 죽지않고 이듬해까지 생존해 모내기를 마친 어린모를 갉아먹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 했다.

 

조광영 의원은 “올해 평균 기온이 2.6℃정도 상승한 따뜻한 겨울날씨 영향으로 월동 왕우렁이로 인한 어린모 피해가 발생했고, 피해면적은 전라남도 5개 시‧군 660ha중 해남군이 540ha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인해 피해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왕우렁이 농법은 친환경 농업을 위해 1992년부터 논 잡초 제거용으로 시작했으며 지난해 기준 친환경 벼 재배면적의 약 88.9%에서 활용하고 있다.

 

친환경 벼 재배농가와 일반농가에서 제초작업의 편리성 때문에 활용이 증가하는 추세이나, 국립생태원에서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생태계 위해성 1급으로 지정된 만큼 친환경 농업의 유지·발전을 위하여 체계적으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조광영 의원은 학교폭력 예방 대책 마련을 위한 ‘전라남도교육청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하는 등 다양한 의정활동을 펼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전남인터넷신문]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33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차돌 복숭아 맛과 품질 좋아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  기사 이미지 장맛비 속에 붉게 익어간 고추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