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 ‘공무직 직원은 도청의 가족이 아닌가’ - 공무직 전환 시 민간 경력 불인정은 차별
  • 기사등록 2020-07-16 16:30:28
기사수정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이보라미 의원(정의당, 영암2)은 지난 13일에 열린 제 344회 임시회 상임위 자치행정국 업무 보고에서 도청 내 공무직 노동자들의 호봉 산정 시 전환 이전에 근무한 경력이 누락되었음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공무직 노동자들이 도청의 가족인가 아닌가. 가족이라면서 왜 업무보고서 직원 현황에 누락되었는가. 도청의 구성원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 아닌가. 차별의식이 존재하는 것이 아닌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청에서 최장 13년을 함께 일하셨던 분들인데 공무직 전환 시 경력이 불인정되어 1호봉부터 시작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차별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남성 직원들의 경우 군 복무기간에 대해 가산하도록 전남도와 공공운수노조가 단체협약을 맺어 놓고도 적용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며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다.

 

전남도청 내에서는 시설관리와 환경미화 등의 업무를 위탁업체에서 수행해온 58명의 노동자들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일환으로 2019년 8월1일부로 공무직으로 전환된 바 있다.

 

한편, 이와 같은 사례가 발생한 서울시의 경우 시민인권침해구제위에서 “이런 차별행위가 사용자와 노동조합 사이의 합의에 따라 정해진 경우라 하더라도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하는 것은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며 근로기준법에서 규정하는 차별적 처우에 해당한다.”고 판단하여 민간경력을 인정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33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차돌 복숭아 맛과 품질 좋아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  기사 이미지 장맛비 속에 붉게 익어간 고추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