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보물 제2066호 지정 - 과학적 기초자료조사 및 기록화조사 통해 보존관리계획 수립
  • 기사등록 2020-06-30 12:09:43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장성 백양사 극락보전 내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이 보물 제2066호로 지정됐다.

 

30일 장성군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백양사 극락보전 내의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불상 1구와 대좌 1점, 중수발원문 2점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한다고 고시(제2020-53호)했다. 지난 2008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제289호)에 지정된 이후 10여년 만의 승격이다.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1607년 조각승 현진이 제작했다. 대좌 내부에 남아 있는 묵서명(먹 글씨)에 의하면 선대 왕의 명복과 성불을 기원하는 의미로 조성됐다. 현진은 17세기 조선의 대표적인 조각승으로, 현재 다수의 작품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현존하는 현진의 작품 가운데 가장 오래된 불상으로, 온화한 얼굴과 자연스러운 자태 등에서 17세기 불상 조각의 특징을 살펴볼 수 있다.

 

장성군은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이 보물로 승격됨에 따라 향후 보존관리 계획을 문화재청과 협의해 진행하고, 기초자료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불상의 결구 방식과 제작 기법, 개금층 성분 분석, 목재 수종 분석 등 보존상태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진행하고, 3D 스캔을 활용한 정밀실측조사 등 기록화 조사를 통해 불상의 원형에 대한 기초 데이터를 확보한다.

 

또한 백양사 극락보전에 대한 보존환경조사를 실시해 불상 보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도 검토한다.

 

향후, 장성군은 수집한 기초자료를 토대로 봉안처인 극락보전의 관리 등 불상에 대한 종합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으로 옐로우시티 장성의 위상과 장성군민의 자긍심이 한층 고취되었다”면서 “미래 세대에게 문화재가 지닌 가치를 온전히 계승할 수 있도록, 철저한 보존‧관리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의 보물 승격지정으로 장성군은 장성 백양사 소요대사탑(보물 제1346호), 필암서원 문적 일괄(보물 제587호)과 함께 총 3점의 보물을 보유하게 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23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수마(水魔)’가 삼켜버린 가을 추수의 꿈
  •  기사 이미지 보성 차돌 복숭아 맛과 품질 좋아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