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형석 국회의원, 5.18역사왜곡처벌법, 민주당 당론 채택 추진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등 …
  • 기사등록 2020-06-03 16:34:15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6월 3일 더불어민주당 제25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5.18역사왜곡처벌법”) 의 당론 채택을 요청했고, 당론 채택을 전제로 한 당내 절차를 시작하기로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이형석 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대표적인 민주화운동이자 우리 근현대사의 슬픈 역사”라고 밝히며, “이미 1995년 김영삼 정부 당시 특별법이 제정되어 5.18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일부 세력이 5.18민주화운동을 비방·폄훼하고, 역사적 사실을 왜곡·날조함으로써, 슬픔이 또 다른 아픔으로 이어지고 우리 사회의 통합을 저해하고 있다”면서 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형석 의원이 대표발의할 예정인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5.18역사왜곡처벌법”)은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법률적 정의를 명확히 규정하고, △허위사실 유포 등 부인.비방.왜곡.날조 등에 대한 처벌규정(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신설하고, △반인도적 범죄행위에 대한 공소시효의 진행 정지 등을 명시하고 있다.

 

이형석 의원은 “법안 검토과정에서 설훈 최고위원(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이개호 의원,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들과 학계 및 시민단체와의 사전 논의를 통해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5.18역사왜곡처벌법”)을 포함한 총 8개의 5.18 관련 법안을 마련했다”면서 “이 중 일부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해 추진할 것을 당 최고위원회의에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석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5·18역사왜곡처벌법”)의 당론 추진 요청은 5·18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한 노력의 시작”이라고 강조하며, “6월 중 공청회를 통해 5.18 관련 개정안에 대한 최종점검을 마친 후 당론 채택 절차를 공식적으로 밟아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의원은 “「5·18진상규명법」 도 조속한 시일 내에 논의를 마무리 짓고 당론 채택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08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유)치평개발, 코로나19 위기 극복 후원금 기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