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흥유자차, 체코인들 입맛 사로잡았다! - 지난해 대비 수출 300% 증가 전망
  • 기사등록 2020-06-02 15:58:3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계주]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농식품 교역이 차질을 빚고 있는데 반해 고흥유자차가 체코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두원농협 신선식 조합장(중앙) 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체코에 수출할 유자차를 선적 후 기념촬영(사진/고흥군 제공)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지난 5월 29일 두원농협의 유자차 11톤을 체코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체코에만 세 번째 수출길에 오른 고흥유자차는 5월까지 수출량이 30여톤에 달해 이미 지난해 한해동안 전체 수출한 27톤을 넘어섰는데 이같은 실적은 코로나 19로 인해 수출 일정이 지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괄목할 만한 큰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지 수출바이어는 향후 코로나 19 상황이 진정될 경우 올해 말까지 80톤 가량을 수출해 지난 해 대비 약 3배정도 수출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 했다.

 

유자차(사진/강계주 자료)

이같은 성과는 고흥군이 지난 해 수출 촉진단을 구성해 진행한 현지 판촉행사와 더불어 코로나 19로 인해 유자차가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중점 홍보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두원농협 신선식 조합장은 “코로나 19에 따른 경기침체와 내수 시장 위축으로 전반적인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베트남 등 동남아에 이어 체코 수출이 크게 증가해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여러 해외시장에 고흥유자를 수출할 수 있도록 군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수출성장 발판을 마련한 체코 등 유럽에 고흥유자차가 시장 장악력을 더욱 높여갈 수 있도록 현지 온‧오프라인 광고와 하반기 해외 판촉행사 등 다양한 마케팅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07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담양 대나무숲에 나타난 ‘버섯의 여왕’ 망태버섯의 아름다운 자태
  •  기사 이미지 (유)치평개발, 코로나19 위기 극복 후원금 기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