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KBS ‘악(樂)인전’, 헨리, 최백호, ‘2년 전 오해’ 푼다! - 노래만 하고 가셔서 섭섭했다.
  • 기사등록 2020-05-29 15:28:35
기사수정

사진 제공 | KBS ‘악(樂)인전’

[전남인터넷신문/신종철 기자]‘악(樂)인전’ 헨리가 ‘낭만가수’ 최백호와 있었던 ‘2년 전 오해’를 푼다.

 

오는 30일(토) 밤 10시 55분 방송되는 KBS ‘악(樂)인전’(연출 박인석) 6회에서는 ‘음악 천재’ 헨리, 함춘호의 음악 티키타카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특히 두 사람이 낭만을 노래하는 ‘레전드 낭만가수’ 최백호와 깜짝 전화 만남을 갖는다고 전해져 관심이 모아진다.

 

이 날 헨리는 최백호에 대한 서러움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헨리는 최백호와 함께 ‘유희열의 스케치북’ 2018 크리스마스 특집 편에 출연해 첫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인 바 있지만 최백호가 공연이 끝난 뒤 인사할 틈도 주지 않고 홀연히 사라져 현재까지도 아쉬움이 남아있다는 것.

 

이에 함춘호는 헨리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최백호에게 연락, 이와 같은 사실을 폭로해 헨리를 당혹스럽게 했다. “그날 헨리가 연주 잘했는데 바로 가셨다고 섭섭해하더라”라는 함춘호의 말에 그 날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고 해 궁금증이 모아진다.

 

또한 헨리, 함춘호는 최백호의 레전드 명곡인 ‘낭만에 대하여’를 기타와 바이올린으로 편곡해 최백호의 극찬을 받았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특히 최백호는 헨리에게 “다음에 또 봤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해 헨리의 마음을 들뜨게 만들었다고. 이에 ‘음악천재’ 헨리, 함춘호와 ‘레전드 낭만가수’ 최백호의 만남이라는 또 하나의 역대급 콜라보레이션이 ‘악(樂)인전’을 통해 성사될 수 있을지 기대을 치솟게 한다.

 

한편 KBS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 ‘악(樂)인전’은 ‘음악인의 이야기’란 뜻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한 많은 음악 늦둥이들이 레전드 음악인을 만나 새 프로젝트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음악 예능. ‘악(樂)인전’ 6회는 30일(토) 밤 10시 55분 방송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056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