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죽긴 이미 늙었어/황성용
  • 기사등록 2020-05-25 19:55:27
기사수정

 

 

 

 

 

 

 

 


도발이라

네 이마는 계단 바닥으로 엎어져서 출혈이라

직성은

이연주 시인이 자살하고 난 후의 격한 궁기의 극점이라

정점에 있는 슬픔이다

푸른 낙엽송의 입하도 뿌리째 말라 있고

가지가지 반점 짙게 물컹해 있다

결핍에서 꽐꽐 쏟아지는 통수라

노변에 버려진 자기의 초상이라

순간 눈보라치는 산등성이를 넘고 있는 격정이라

한 구具, 한 구具

폐부를 찌른다

시인이 죽는다고 하길래

뭘로 죽을 것이냐고 마침 물어보고 싶을 때

죽은 연상 떠오른다 나도 그래야 시인될 수 있을 것 같은데

감격이 몇 발짝 물러나 있는 네 곁의 성정이라

불꽃에 몰려 있는 절규에 파고들어

허기, 허기로

그대에게 다가갈 여백 있길래 진정으로 죽어간다

일념하고 있어서, 운명으로 이어지고 있어서

난 이미 늦었어 그곳으로 들어가기에는 너무 짧았어

털털 털린 빈 영혼을 메고 하늘을 쳐다본

허망 이길래, 또 한 번 늦었어,

내 정적으로는 죽긴 이미 늙었어

 

황성용 약력

미래시학 신인상,

광남일보 신춘문예

목포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02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