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新)정읍사/김경애
  • 기사등록 2020-05-24 17:28:58
기사수정

 

 

 

 

 

 

 

 


정읍사가 어디 있는 절이냐고 물었다 한들

 

당신 마음속에 내가 깃들어 있다면

그게 절이든 가사든 죽음이든

우리 사랑을 노래하는 데에 무슨 상관있겠습니까

 

쪼르륵 쪽 휘파람 부는 쏙독새처럼

한 생을 속닥거리며

정읍사로 떠가는 당신과 나의 그림자

 

어긔야 어강됴리

아으 다롱디리

 

벚꽃 날리는 봄날,

동쪽 나무 그늘 아래에서

산사춘 한 잔으로 장단 맞추며

아지랑이 이는 대기 속으로 녹아들어 가면

 

정읍사가 정읍에 있는지 부여에 있는지 목포에 있는지

그게 뭐 그리 중요합니까

울다가도 웃는 대명천지에 우리 함께 있으면 그만이지

 

어긔야 어강됴리

아으 다롱디리

 

김경애 약력

1971년 무안 출생, 2011년《문학의식》등단

문예창작학과 석사,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목포詩문학회 회원, 시집 『가족사진』 『목포역 블루스』

목포문학관 어린이 문학교실 강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02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