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산그림자 / 이종숙
  • 기사등록 2020-05-20 22:47:22
기사수정

 

 

 

 

 

 

 


산그림자 드리우니

낮은 물도 깊어진다

어디로부터 와서

저리 몸 담그고

모두를 아우르나

소금꽃 피우는 더위도

어물쩍 그 품에 안겨

한 숨 돌리며 쉬고 있다

 

이종숙 약력 :

2003년 등단

시집 『아직은 따뜻하다』 외

목포 문인협회 회원

목포 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00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남자U-19 축구국가대표팀 보성군 벌교 생태 구장에서 땀방울
  •  기사 이미지 단풍 절정을 이룬 함평엑스포공원 습지공원
  •  기사 이미지 새 옷 입는 영랑생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