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흥~봉래 4차선 확포장공사 실시 목전에 - ‘제5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 예비타당성 조사 현지답사
  • 기사등록 2020-05-19 14:19:0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계주]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고흥∼봉래 국도 15호선 4차선 확포장사업과 국도 77호선 도로개량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가 개시된 것을 전 군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고흥-봉래간 등 국도 4차선 확포장 공사를 추진하는 고흥군(이하사진/고흥군 제공)

위 2개의 노선 확포장은 고흥 발전의 주춧돌이 되는 대형 SOC사업으로서 그간 고흥군에서는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수차례 방문하면서 건의해온 사업들이다.

 

이들 노선은 고흥군의 끈질긴 건의 결과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제5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21~’25년)‘ 조사대상에 포함되었다.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오는 21일 한국조세재정연구원(KIPF) 현장 실사 팀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확정을 위해 현지답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국도 15호선 고흥∼봉래간은 국내유일의 우주센터 길목임에도 굴곡이 심한 2차선으로 우주발사 기자재 반입 시 효율적인 수송에 장애가 크고, 또한 선형이 불량해 이 도로를 이용하는 군민들과 관광객들에게 교통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있는 구간이기도 하다.

 

고흥-봉래간 4차선 확포장 공사 노선도

국도 77호선 영남 우두~포두 옥강간 16km 구간은 고흥~여수간 연륙·연도교의 개통으로 교통수요가 급증해 도로 선형개량이 시급한 도로이다.

 

이에따라 고흥군은 “제5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반드시 확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평소 우주센터의 길목이기도 한 봉래면과 동일면 지역주민들은 평소 국도 15호선의 2차선 도로 이용 시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위험도로로서 불안을 호소해 왔다.

 

또한, 국책사업으로 시행한 나로우주센터와 국립청소년우주체험센터를 비롯해 아름다운 섬 나로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어서 하루라도 빨리 4차선으로 확포장 되기를 염원하고 있는 실정이다.

 

고흥군 관계자는 “이번 현장실사 팀 조사·연구결과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확정이 되면 올해 말쯤 ’제5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 수립 및 고시 이 본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988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