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금 꽃/ 서문기
  • 기사등록 2020-05-16 15:35:42
  • 수정 2020-05-16 18:21:51
기사수정

 

 

 

 

 

 

 

 


1.

제 가슴 짓눌러야 피는 꽃이 된단다  

모든 설움 다 삼켜야 피는 꽃이 된단다

갈빗대 훤히 비춰야 눈물 마른 소리 난다.

 

2.

뼈와 뼈 사이 난파선 몇 척 들이키는

진줏빛 울컥거린 살의 발림소리 난다

은하 속 서러운 별 무리

왈칵 쏟아지는 밤.

 

갈대도 서걱대며 장송곡을 부르짖고

바다의 영혼들을 뼛조각 채 모아 놓은···,

달빛도 위로의 눈길 야경처럼 비춘다.

 

<약력>

전남 광양 출생

2015년 《미래시학》 시 등단

2018년 《좋은시조》 시조 등단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97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유)치평개발, 코로나19 위기 극복 후원금 기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