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치자꽃 / 배덕만
  • 기사등록 2020-05-12 20:59:39
기사수정

 

 

 

 

 

 

 

 


사랑도 욕심일 때가 있습디다

가 닿지 못할 통증이 심장을 향하는 사랑

칠월의 하얀 달빛이 무심하여

사랑도 욕심이라고 치부할 대가 있습디다

그래서 그날 길가에 핀 야생화 하나를

밤의 뜰에서 훔쳤지요 아마.

집에 가두고 내 방에 숨겼지만

누구라도 내게 구속영장 한 장

보내오지 못할 사랑이

욕심일 때가 있습디다

 

배덕만/약력

한국문협 회원

한국문인협회 목포지부 회원 

목포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94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