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 내리는 날 / 박영동
  • 기사등록 2020-05-11 19:51:28
기사수정

 

 

 

 

 

 

 

 

 

가슴 한쪽 맺힌 꽃 멍울

후련하게 흘려보내야 하는데

차마 떠가지 못하는 사연

목메어 그댈 부르면

내리는 물 따라 울며불며

부딪히고 거꾸러진 동그라미.

 

그 누가 쓰라린 과오야 없었을까

때늦은 자책의 후회막급인들

지붕을 때리는 빗줄기의 아픔도

한잔 술의 껄쭉함으로 결코 지울 수는 없다.

 

내 정리 지금도 간직하고 있는지

몇 번이나 핸드폰을 들었다가도

바람에 실려 오는 공허한 메아리에

하고 싶은 말 하도 많지만

오늘 만큼은 입술 깨물어 접어두고

또 다음 좋은날 내리는 비를

애달피 기다리다

포말로 떠가는 애증의 물음표.

 

박영동 약력 :

법무사. 전남인터넷신문 회장.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 형사조정위원

목포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93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