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 동구, 김덕령장군 후손 장학금 출연 - 충장장학회, 지난해 이어 올해도 장학금 8천만 원 전달
  • 기사등록 2020-03-25 17:39:10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성금 기자]조선중기 의병장으로 이름을 떨친 김덕령장군의 시호를 딴 충장장학회(이사장 김백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장학사업을 이어갔다.

 

충장장학회는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한 충장공 김덕령장군의 애국충절을 기려 20189월 장군의 11대손인 김백규 이사장 주도로 설립됐다.

 

올해 장학금 전달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영향으로 별도의 수여식은 생략됐다.

 

충장장학회는 사재를 출연해 마련한 기금으로 관내 대학생 40명에게 개별 증서와 1인당 200만원씩 총 8,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 이사장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충장공의 고귀한 뜻과 애국심을 후손들에게 전하고자 장학회를 설립했다면서 수혜학생들이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국가의 동량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567년 광주에서 태어난 김덕령 장군은 1596년 충청도 이몽학의 난에 연루됐다는 무고로 옥사했다. 사후에 신원이 회복돼 병조판서와 의정부좌참찬에 추증되고 부조특명(不祧特命, 국가에 공훈이 있는 인물의 神主를 영구히 사당에 제사지내게 하던 특전)이 내려졌다. 광주에는 그의 시호를 딴 충장로와 그를 기리기 위해 건립된 충장사가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장학금을 쾌척해주신 김백규 이사장님께 감사드린다면서 이 장학금이 우리 지역인재들이 미래의 꿈을 이루는데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64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 벚꽃 개화
  •  기사 이미지 하얀 목련이 필때면...
  •  기사 이미지 산수유, 장성 황룡강의 봄을 노랗게 물들이다.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