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 서경덕 "강치로 독도왜곡 강화"
  • 기사등록 2020-02-22 10:37:2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임철환 기자]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에서 개최하는 자칭 '다케시마의 날' 행사 준비를 둘러본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다양한 강치 캐릭터로 독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도 강치는 우리나라 동해안에 살았던 바다사자로 19세기 초 독도를 마지막 서식지로 삼았던 강치들은 가죽과 기름을 노린 일본인들에게 대량으로 포획되어 멸종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자신들이 멸종시킨 독도 강치를 캐릭터로 되살려 일본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판넬을 꾸며 놓고 꾸준히 독도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강치로 꾸며낸 동화책을 출판하고, 독도를 밟고 있는 시마네코(시마네현 마스코트)를 종이인형으로 만드는 등 아이들에게 오감교육으로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 교수는 "지난 달 도쿄에 재개장한 '영토주권 전시관'에서도 똑같은 강치 캐럭터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향후 내각관방 등 일본 정부에서도 강치를 활용한 독도 홍보를 더 강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는 시마네현민회관 주변 대형마트에는 독도 술, 독도 과자, 독도 빵 등 독도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특히 시마네현청 주변의 대형 안내판, 마쓰에 역 주변의 대형 광고탑 등은 새로운 디자인으로 바꾸고 독도를 더 상세하게 설명하여 자국의 영토로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시마네현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생활속에 독도를 주입하려는 전략을 15년간 꾸준히 펼치고 있다. 그 결과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땅'으로 게재되고 도쿄에 독도 전시관이 들어섰다. 우리도 이제는 강력한 대응이 필요할 때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39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율어면 첫 모내기‘맛있게 잘 자라다오!’
  •  기사 이미지 겨울을 이겨내고 싹틔운 ‘생명력 가득한 보성 청명차’
  •  기사 이미지 벛꽃터널 이룬 한평 대동저수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