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감기 / 황성용
  • 기사등록 2020-02-16 18:47:37
기사수정


낙엽 떨어진 환절기  

 

약 중에서 감기약이 들고 다니기 제일 편하다  

 

무거울 것 같으면 기침하면서 전부 퍼내면 된다  

 

그들을 휩쓸었던 붉은 칸나의 열기는

어디로 사라졌나  

 

흘린 콧물은 성장의 암초, 암초 없는 생은 없다

  

낙엽 수북이 쌓인다

 

<황성용 약력>

 

미래시학 신인상,

광남일보 신춘문예

목포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33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담양 용마루길, 코로나19로 답답해진 마음 뻥 뚫리는 풍경
  •  기사 이미지 서울 벚꽃 개화
  •  기사 이미지 하얀 목련이 필때면...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