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옥현 도의원, 전라남도 해양문화 보존 및 진흥 조례 대표 발의 - 해양문화 가치 증대 및 다양한 시책 추진 발판 마련
  • 기사등록 2020-02-14 15:54:53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가자]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조옥현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2)이 연안과 도서의 해양문화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시책을 추진하여 도민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과 새로운 해양문화 창조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전라남도 해양문화 보존 및 진흥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전남도의 해안선은 6,743km로 전국의 45.1%를 차지하고 있고, 갯벌은 1,054km로 전국의 42.4%, 도서 수는 2,165개로 전국의 64.6%를 차지할 정도로 전국에서 가장 풍부한 해양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해양 자원 개발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해양 분야를 보존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근거가 미비하여 체계적인 지원과 시스템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전라남도 해양문화 보존 및 진흥 조례안」이 통과되면 전남도 특색에 맞는 해양문화를 보존·관리하고 교육․홍보, 조사․연구, 콘텐츠 및 상품의 개발 등 해양문화 가치 증대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의 주요내용으로는 해양문화 지원방안을 위한 도지사의 책무를 규정하고, 해양문화 진흥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근거를 마련하였으며 해양문화 보존 및 진흥, 확산을 위한 사업 추진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내외 타 기관과의 협력 근거를 마련하고 문화영향평가의 시행과 시책반영에 대한 내용과 관련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해양문화 진흥원을 설립할 수 있도록 하였다.

 

조옥현 의원은 “전남이 보유하고 있는 독특한 해양·도서자원을 백배 활용하고 육지에서 사라진 문화의 원형까지 보존·관리하여 다른 지역과의 차별화 된 우리만의 문화를 창조해야 한다”며, “이번 조례가 제정되면, 지난 1월 ‘대한민국 지역관광 거점도시’로 선정 된 목포가 해양관광 거점으로 발돋움하는데 큰 발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라남도 해양문화 보존 및 진흥 조례안」의 관계법령인 「해양교육 및 해양문화의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이 지난 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시행을 앞두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32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여수해경, 여수 해양공원 익수자 구조
  •  기사 이미지 함평경찰, 군민의 평안과 안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 다해 눈길
  •  기사 이미지 구례군, 지리산 배경 산수유꽃/매화나무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