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례군, 국립공원 내 고로쇠 수액 채취지역 현장점검 - 채취지역 및 채취방법 준수, 자연훼손 예방 여부 집중 점검
  • 기사등록 2020-02-13 18:15:40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성수 본부장]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본격적인 고로쇠 수액 채취시기를 맞아 2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 간 지리산, 덕유산 등 국립공원 내 고로쇠 수액 채취 허가지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고로쇠 수액은 1월 하순 한려해상국립공원 일원을 시작으로 지리산, 내장산, 덕유산, 태백산 등에서 자연공원법에 따라 적법하게 허가받은 지역주민에게만 수액 채취를 허용하고 있다.

 

이번 집중점검을 통해 허가지역 및 채취방법 준수, 자연훼손 발생, 주변 청결유지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하였으며, 지적사항에 대해서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를 했다.

 

김병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장은 “국립공원 내 지역주민의 적법한 고로쇠 수액 채취 정착을 위해 지속적인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말하며 “국립공원 보호를 위한 지역주민들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31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  기사 이미지 장맛비 속에 붉게 익어간 고추
  •  기사 이미지 우렁이 알의 아름다운 자태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