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 입의 여자 / 김경애
  • 기사등록 2020-02-10 18:08:52
  • 수정 2020-02-10 18:09:31
기사수정


한 번 붙잡히면 착 달라붙어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감기는 여자
잘못 건드려, 수틀리면 팽 토라져

질퍽한 갯벌에 사나흘 숨어버리는 여자
눈 깜짝할 사이 혓바닥 위에서

입속을 헤집고 다니는 여자

자칫 정신 줄 놓고 즐기다가는
숨통을 틀어막아 목숨까지 바쳐야 하는 여자
만질까 말까 망설이기만 하면
여덟 개의 발가락으로 수작을 걸어오는 여자

힘이 철철 넘쳐 온종일 갯벌을 기어 다니는 여자

가는 허리, 가는 발을 자랑하는 한 입의 여자

힘없는 남자나 병이 나서 죽을 것 같은

사람은 꼭 만나야 하는 여자

쓰러진 소도 일으켜 세우는 장사 같은 여자

 

무안 갯벌,

세발낙지 여자

 

<김경애 약력>

1971년 무안 출생, 2011년《문학의식》등단

문예창작학과 석사,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목포詩문학회 회원, 시집 『가족사진』 『목포역 블루스』

목포문학관 어린이 문학교실 강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28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름 가득한 가을 하늘 아래 화순 영벽정 그리고 기차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