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행안부, 야생멧돼지 포획활동에 특교세 50억 지원 -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차단 목적. 차단울타리, 포획장비 설치, 사체처리 등…
  • 기사등록 2019-11-08 15:41:53
기사수정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완전 종식을 위해 경기‧강원 북부지역의 야생멧돼지 포획 활동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 파주 2.5억, 포천 3억, 연천 16.9억, 강원도 3.8억, 철원 6.6억, 화천 4.4억, 춘천 2.2억, 양구 1.8억, 인제 7.2억, 고성 1.6억

※ 양돈농가 방역활동 및 살처분 등으로 273억원 기지원

 

정부는 11월 5일 야생멧돼지에 의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차단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종식의 핵심 조치라는 판단으로 야생멧돼지 포획을 위한 목적예비비 255억원을 지원하기로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바 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지자체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이후 방역활동 등에 많은 재원을 사용하여 재정 부담이 가중되는 점을 고려하여 야생멧돼지 포획활동을 위해 특별교부세를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양돈농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진정 국면으로 들어선 것으로 판단되나 야생멧돼지에 의한 확산 가능성은 여전하다.”면서 “경기‧강원 북부지역 지자체는 ASF 완전 종식을 위해 야생멧돼지 포획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663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첫 수매 현장 찾아
  •  기사 이미지 [현장르포] 11월 11일이 무슨 날?
  •  기사 이미지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결승전 경기결과 강릉시청 우승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